드디어 가을의 한 복판에 성큼 들어섰습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랜만에 가슴에 와 닿는 시 있어 올립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많은 이들이 그리운 날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보고픈 마음 호수만 하면 눈 감지 말고 만나세요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늘은 그래도 될 가을 입니다.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호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 -정지용

 

  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 얼굴 하나야

     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손바닥 둘로

                          폭 가리지만

 

                          보고픈 마음

                          호수만 하니

                          눈 감을 밖에.

 

 

호수.JPG